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나도 사자야! - 베스트 세계 걸작 그림책 50

12,000 원
  • 원제 : How to be a Lion
  • 저자 : 에드 비어
  • 옮김 : 서남희
  • 출판사 : 주니어RHK
  • 출간일 : 2020년 01월 15일
  • ISBN : 9788925568096
  • 제본정보 : 양장본
레나드는 부드럽고 순한 사자입니다. 포근한 햇볕을 느끼며 느릿느릿 걷는 것과 시 짓기를 좋아하지요. 어느 날, 레나드는 감성이 풍부한 오리 매리앤을 만나 단짝 친구가 됩니다. 둘은 함께 책을 읽고, 밤하늘의 별똥별을 바라보며 소원도 빌었지요. 그렇게 즐거운 나날을 보내던 중이었어요. 사나운 사자 무리가 으르렁거리며 둘 앞에 나타났답니다! 사자들은 레나드에게 오리를 잡아먹으라며 다그치고, 사자란 본디 사납고 거칠어야 한다고 윽박질렀어요. 사자와 오리는 정말 친구가 될 수 없는 걸까요? 사자는 꼭 무섭고 사나워야만 하는 걸까요? 깊은 생각에 빠진 레나드에게 매리앤이 말합니다. 사자들에게 틀린 이유를 가르쳐 주자고요! 레나드와 매리앤은 언덕을 올라 사자들에게 들려줄 한 편의 시를 짓기 시작합니다. 그 시는 무슨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레나드와 매리앤이 사자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요? ‘새록새록 생각 언덕’으로 이어진 발자국을 따라가 두 친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 나긋나긋한 문장들로 꾸려진 한 편의 이야기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에드 비어 (저자) Ed Vere

1999년부터 어린이책을 쓰고 그렸습니다. ‘뉴욕 타임스’가 꼽은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며, 많은 작품이 세계 곳곳에서 출간되었습니다. 《나도 사자야!》는 아마존닷컴의 베스트셀러 중 하나로 선정되었고, 2019년 오스카 북 프라이즈를 수상했습니다. 작품으로 《심술쟁이 개구리》, 〈맥스〉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저자 SNS : http://twitter.com/@ed_vere

서남희 (번역가) | 대한민국 작가

서강대학교에서 역사와 영문학을,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했으며, UCLA Extension에서 영어 교수법을 공부했어요. 〈아기 물고기 하양이〉 시리즈와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내 동생은 늑대》 《그림책의 모든 것》 등 많은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2019 오스카 북 프라이즈 수상
2018 아마존닷컴 베스트셀러

▶ “내가 사나워져야 한다고? 꼭 그렇게 바뀌어야 할까?”
상냥한 사자, 레나드에게 고민이 생겼어요
레나드는 부드럽고 순한 사자입니다. 포근한 햇볕을 느끼며 느릿느릿 걷는 것과 시 짓기를 좋아하지요. 어느 날, 레나드는 감성이 풍부한 오리 매리앤을 만나 단짝 친구가 됩니다. 둘은 함께 책을 읽고, 밤하늘의 별똥별을 바라보며 소원도 빌었지요. 그렇게 즐거운 나날을 보내던 중이었어요. 사나운 사자 무리가 으르렁거리며 둘 앞에 나타났답니다! 사자들은 레나드에게 오리를 잡아먹으라며 다그치고, 사자란 본디 사납고 거칠어야 한다고 윽박질렀어요. 사자와 오리는 정말 친구가 될 수 없는 걸까요? 사자는 꼭 무섭고 사나워야만 하는 걸까요? 깊은 생각에 빠진 레나드에게 매리앤이 말합니다. 사자들에게 틀린 이유를 가르쳐 주자고요! 레나드와 매리앤은 언덕을 올라 사자들에게 들려줄 한 편의 시를 짓기 시작합니다. 그 시는 무슨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레나드와 매리앤이 사자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요? ‘새록새록 생각 언덕’으로 이어진 발자국을 따라가 두 친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 나긋나긋한 문장들로 꾸려진 한 편의 이야기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 네가 ‘너’일 수 있고, 내가 ‘나’일 수 있는 방법을 일러주는 따뜻한 그림책
용기를 담은 한 편의 시…… 여러분은 어떤 사자인가요?
친구, 가족, 이웃들……. 우리는 셀 수 없이 많은 이들과 섞여 하루하루를 보냅니다. 그러다 보면 다른 사람들과 다르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문득문득 빠지기도 하지요. ‘내가 정말 틀린 걸까?’, ‘내가 진짜로 원하는 건 따로 있는데…….’ 이런 고민들은 ‘나’를 작아지게 만들고, 나아가 스스로를 믿지 못하게 만듭니다. 자신의 진짜 모습이 무엇인지 또렷하게 알고 있던 사람조차 헷갈리게 만들지요.
《나도 사자야!》 속 레나드와 매리앤은 한 가지 길만을 다그침 당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서로의 진짜 모습을 잃지 않기 위해 용기를 냅니다. 그 용기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가 다름 아닌 자신이고, 그런 자신을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은 ‘곁에 있는 소중한 친구’라는 사실을 깨닫는 지점에서부터 피어나지요. 두 친구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위기의 순간을 슬기롭게 풀어 나갑니다. 남들과 다르다고 해서 틀린 게 아니라고, ‘네’가 ‘너’일 수 있는 방법은 별처럼 많다고 차분히 소리 내어 말하지요.
레나드와 매리앤이 보여주는 씩씩하면서도 다정한 모습은 어린이 독자들은 물론, 곁에서 함께 책장을 넘기던 어른들의 마음까지 움직이게 만듭니다. 매일매일, 바쁘게 흐르는 나날 속에서 깜빡 잊고 있었던 ‘나’와 ‘너’를 다시금 기억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지요.
작가 에드 비어는 초원을 가로지르는 사자를 떠올리게 하는 두터운 붓 선과 빨강과 노랑, 주황 등의 강렬한 색깔들로 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그리고 진한 여운을 남기는 책의 마지막 장에서 여러분에게 하나의 질문을 건넵니다. 그 질문을 곰곰 생각해 보고,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과 도란도란 생각을 나누어 보세요. 레나드와 매리앤처럼 용기를 내어 한 편의 시를 지어 보아도 좋습니다. 그 시가 가진 힘을 통해 여러분의 삶이 변할지도 모르니까요!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