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꿈북 추천도서]

나무의 말이 들리나요?

지식은 내 친구 18
20,000 원
  • 원제 : Horst du, wie die Baume sprechen?
  • 저자 : 페터 볼레벤
  • 출판사 : 논장
  • 출간일 : 2020년 06월 15일
  • ISBN : 9788984143647
  • 제본정보 : 양장본
나무도 밤에 잠을 자나요?
나무도 이야기를 나눌까요?
멧돼지는 어디다 볼일을 볼까요?
숲 인터넷은 어떻게 작동할까요?
나무와 숲속 동물을 만날 준비되었나요?

거리에서 숲에서 산에서, 밖으로만 나가면 만나는 나무들, 나무는 그냥 붙박이로 한 자리에 박혀 움직임이 없는 그런 존재였다. 하지만 여기 섬세한 나무 통역사의 해설을 거치면 완전히 달라진다! 30년 동안 ‘숲학교’를 운영해 온 숲 전문가 페터 볼레벤은 전문지식과 섬세한 관찰을 바탕으로 ‘나무의 세계’라는 놀라운 발견 여행을 독자가 함께하도록 끌어낸다. 편안한 휴식과 풍성한 열매를 주는 대상으로서의 나무를 넘어, ‘나무’라는 생명체의 비밀을 하나하나 풀어가며 우리가 몰랐던 신비로운 나무의 세계로 안내한다.

세상에, 나무는 우리처럼 감정이 있다. 맛을 알고 아픔을 느끼며 우정을 나누고 서로 돕는다. 가족과 학교 같은 사회를 이루고 젊은 세대를 보살피며 다른 나무를 도울 줄도 안다. 게다가 커다란 몸통에 가지와 잎만 있는 것이 아니라, 나무도 우리처럼 뼈와 혈관과 피부 같은 것을 가지고 있다. 비슷비슷 같아 보이는 나무라 해도 겁이 많은 녀석도 있고 용감한 녀석도 있고 실은 다 제각각이다. 알면 알수록 나무의 세계는 놀랍고 신비스럽다.
우리 모두 숲으로 떠나요!

나무가 살아가는 법
나무는 어떻게 숨을 쉴까요?
굵은 나무가 다시 가늘어질 수도 있나요?
나무도 여드름이 생기나요?
나무는 어떻게 서 있을까요?

숲속의 가족
나무는 어떻게 아기를 만들까요?
나무 가족도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계시나요?
아기 나무는 학교에서 무엇을 배울까요?
모든 동물이 가족과 함께 사나요?

숲속의 수다
나무도 말을 할 수 있나요?
숲에도 인터넷이 깔려 있나요?
새들은 무슨 말을 할까요?
야생 고양이와 사슴은 어떻게 이야기할까요?

나무마다 제각각
나무는 무엇이 무서울까요?
혼자 사는 게 더 좋은가요?
용감한 나무가 있나요?
어떤 나무가 최고 기록을 세웠을까요?

나무는 목이 많이 타요
나무는 어떻게 물을 마실까요?
숲이 비를 부를 수 있나요?
숲은 어떻게 물을 깨끗하게 만들까요?
산불은 왜 나나요?

나무와 그 이웃들
떨기나무는 왜 키가 작은가요?
누가 더 높이 오를까요?
숲에 노루가 몇 마리 살까요?
왜 숲에는 꽃이 많지 않은가요?

숲속 동물은 어떻게 사나요?
맨 꼭대기에는 누가 사나요?
나뭇잎에 누가 지나갔나요?
누가 어둠 속에서 살까요?
노루와 멧돼지는 어찌 사나요?

숲속의 재주꾼
동물도 학교에 다니나요?
곤충은 얼마나 똑똑할까요?
숲속 최고의 탐정은 누구일까요?
어떤 동물이 가축을 칠까요?

숲에도 환자가 있어요
왜 나무에서 버섯이 자랄까요?
나무는 왜 아플까요?
동물이 아프다는 걸 무엇을 보면 알 수 있을까요?
숲에 들어갈 때는 어떤 것을 조심해야 할까요?

숲의 계절
봄이 왔다는 것을 나무는 어떻게 알까요?
여름에는 나무도 땀을 흘리나요?
가을에는 왜 나무가 잎을 버리나요?
겨울에 나무와 동물들은 무엇을 먹고 사나요?

숲과 우리
나무는 어디에 필요할까요?
왜 동물들은 인간을 무서워할까요?
늑대는 위험한가요?
숲은 누구의 것일까요?

도시에 사는 나무와 동물들
왜 도시에는 나무가 필요할까요?
나무는 왜 개를 싫어할까요?
밤이 되면 나무는 무엇을 할까요?
도시에는 어떤 동물이 살까요?

사진 출처
저 : 페터 볼레벤 (PETER WOHLLEBEN)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누리는 생태 작가로, 나무의 언어를 풀어내는 나무 통역사, 숲 생태계의 신비함을 전하는 숲 해설가로 불립니다. 1964년에 독일 본에서 태어나 로텐부르크 임업대학을 졸업하고 20년 넘게 라인란트팔츠주의 산림과 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그 후 독일 중서부 휨멜 조합의 산림경영지도원으로 활동하며 농약을 쓰지 않고 기계 대신 말이나 사람의 손을 이용해 산림을 관리하는 친환경적 산림 경영을 실천하였습니다. 텔레비전과 라디오 등 다양한 매체와 강연, 세미나, 저서를 통해 동식물의 신비롭고 놀라운 삶과 숲 생태계 회복을 힘주어 말합니다. 『나무의 말이 들리나요?』는 볼레벤이 쓴 첫 어린이책으로, 20년 전부터 숲학교를 운영하면서 어린이들이 궁금해하는 질문들을 모아 숲과 나무에 …
나무는 서로 조심하라고 일러 주며 동물과도 냄새로 대화를 주고받는다

적이 오고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면 적을 막을 방법을 궁리할 수 있지 않을까? 나무는 어떤 동물이 나뭇잎을 뜯어 먹으면 그 동물의 침으로 누가 자기 잎을 먹는지 알아차린다. 나무는 곧 상처가 난 자리로 쓴맛이 나거나 독성을 띤 액체를 흘려보내고, 친구 나무들에 “조심해!”라는 말을 전한다. 나무는 말을 할 수 있다! 물론 나무는 입이 없으니까 향기로 전한다. 그 향기가 주변 나무한테 닿으면 다른 나무들이 알아차리고 벌레의 공격을 대비하는 것이다.

나무들은 인터넷을 통해 서로 소식을 주고받는다. 바로 버섯 인터넷이다. 버섯은 부드러운 솜뭉치처럼 가느다란 실로 뿌리를 감싸고 있다가 한 나무가 다른 나무에 중요한 이야기를 하려고 뿌리로 액체를 보내면 자신의 가는 실을 통해 그 소식을 전달한다. 버섯의 실은 숲 바닥 전체에 깔려 있기 때문에 한 나무가 하는 말을 숲의 모든 나무가 들을 수 있다.

나무는 또 가족끼리 모여 살면서 힘들 때 서로 도와주고 숫자도 셀 줄 안다. 땅속을 더듬어 뻗어 나가던 나무의 뿌리가 같은 종을 만나면 붙어서 같이 자라며, 소식을 전하고 당분을 나눈다. 마치 우리가 식구들끼리 맛난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처럼. 우리 손가락보다 훨씬 예민하고 또 결정을 내릴 줄도 아는 나무뿌리는 작은 두뇌나 마찬가지다.

나무는 학교에서 배운다

나무들도 모여서 어떻게 하면 오래오래 살 수 있을지 배운다. 나무 학교가 문을 열고 나무 학생들이 오글오글 모여 위에서 내려오는 빛을 조금이라도 더 받기 위해 몸을 쭉 펴고 있다. 가장 중요한 과목은 ‘똑바로 자라기’이다. 아주 천천히 똑바로 자란 모범생들은 아름드리나무로 자라 오래 살지만, 어른 나무의 말을 안 듣고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비뚤게 자란 불량 학생은 모범생 나무에 가려 빛을 받지 못하고 언젠가는 죽고 만다.

늙은 나무와 그루터기는 오래전에 있었던 일을 기억하고 그동안 겪은 많은 일을 젊은 나무에 들려주고, 그 덕분에 젊은 나무는 봄에 물을 아껴서 저장해 두어야 여름에 가뭄이 들 때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숲에선 나무 학교가 잘 운영되지 못한다. 사람들이 엄마 나무들을 너무 많이 베어 버리기 때문이다. 그럼 아기 나무들의 자세가 기우뚱해지고, 빛이 많이 들어와 빠른 속도로 자라면서 건강하지 못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다.

나무 세 그루가 한 줄로 나란히 서 조잘조잘 이야기를 나누는데, 인간이 중간에 있던 나무를 싹둑 베어 버리면 뿌리가 끊어지고 그럼 가장자리에 있던 나무 두 그루는 가까이 있어도 소식을 전할 수 없고 당분을 주고받을 수도 없게 된다. 그러니까 오래된 나무는 가만히 놔두어야 한다. 그래야 나무가 오래오래 가족과 행복하게 살 수 있다.

도시에서도 나무와 동물을 만날 수 있다

큰 나무 한 그루는 스무 명이 숨을 쉬고도 남을 만큼 많은 산소를 만들고, 1년에 500킬로그램보다 많은 검댕 같은 물질을 잎에 모을 수 있다고 한다. 나무가 많은 곳에서 걸으면 몸이 가뿐해지고 마음이 편안해진다. 학자들이 연구해보니, 몸이 아파 누워 있을 때 나무를 쳐다보면 병이 빨리 낫는다고 한다. 나무가 많으면 숲이 아닌 곳이더라도 여름에 기온이 낮아져 좀 더 시원하다. 그러니까 도시에는 정말로 나무가 많이 필요하다!

하지만 나무는 어떨까? 차도 많고 집도 많은 도시에서 살기가 무척 고달프지 않을까? 딱딱하게 다져진 땅 아래 쫙 깔린 관을 피해 뿌리를 뻗기가 어렵고, 한 그루씩 떨어져 서로 교류하기도 힘들고, 환한 가로등 때문에 편하게 잠들지도 못한다.

깊은 밤에는 가로등을 끄거나 가지치기를 할 때는 조심하는 등 도시에서는 나무가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더 많이 신경을 써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나무를 심어야만 하는 또 다른 중요한 이유는 나무가 있으면 재미있는 일이 많다는 사실이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달라지는 모습을 관찰하고, 직접 만져보며 색다른 체험을 해보고…….

우리는 자연의 일부다. 두 발로 걸으며, 자연의 본 모습을 망가뜨리지만 않는다면,
우리의 방문은 숲에 해가 되지 않는다. 모두가 숲으로 들어가 크고 작은
발견과 기적을 실제로 체험해 보기를 바라며…… _ 페터 볼레벤

숲에 가면 매일 새로운 것을 발견 할 수 있다

숲은 그냥 나무가 모여 사는 장소가 아니다. 훨씬 재미나고 즐거운 일이 벌어지는 곳이다. 『나무의 말이 들리나요?』 책을 읽고 숲에 들어가 나뭇가지를 깨물어 어떤 맛이 나는지 직접 느껴 보고, 숲의 인터넷을 구경해 보고, 나무껍질 수집책도 만들어 보면 어떨까? 우리 모두 ‘나무의 말’이라는 새로운 생명의 언어에 눈을 뜨기를!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