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새로운 시민공간으로 자리매김

작성자 : 꿈꾸는도서관 / 작성날짜 : 2020년 02월 25일

정숙이 강조되는 도서관의 틀에서 벗어나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운영되는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이 새로운 시민공간으로 떠오르고 있다.

전주시는 시립도서관 꽃심이 지난해 12월 완산구 중화산동에 문을 연 이후 1월말까지 도서 대출권수가 2만1155권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주지역 12개 도서관 대출권수의 17%를 차지하는 규모다.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이 개관 1개월 만에 도서대출 활성화 등 새로운 시민공간으로 자리한 것은 트윈세대를 위한 공간인 ‘우주로 1216’을 만들어 가족 중심의 도서관 이용 환경을 제공한 결과로 보인다.


트윈세대는 ‘10대’(teenager)와 ‘사이’(between)를 결합한 단어로 어린이도 청소년도 아닌 사이에 낀 세대를 말한다. 사전적으로는 8∼14살이 해당하지만, 전주시는 한국 상황을 고려해 우리나라 나이로 12살인 초등학교 5학년에서 16살인 중학교 3학년까지를 대상으로 정하고 정책을 펴고 있다. 트윈세대 전용공간인 ‘우주로 1216’은 ‘우리들만의 공간’과 ‘우리들만의 새 주소’라는 뜻이 담겨 있으며, 소통·발산·창작·사색 등 4개의 경험 공간으로 이뤄졌다.

또한 전북지역 도서관 가운데 처음으로 학습실(열람실)이 없어 아이들이 책과 함께 뒹굴고 웃고 놀 수 있는 책놀이터로 조성됐다. 전주시가 꽃심도서관 이용 시민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용자는 10대와 40대가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용형태는 부모·자녀 등 가족동반이 34.2%로 가장 많았다.


전주시립도서관 관계자는 “전주시는 책과 함께 뛰어놀고 상상력을 키우는 책놀이터 중심의 도서관 정책을 수립해 운영 중이다. 도서관 환경과 콘텐츠를 다양하게 추진해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28955.html#csidxfbdc55bdf7fc973b7c853c926052a0c